본문바로가기

한국신장장애인협회대구협회

공지사항

  • [보도자료] 의료취약지 원거리 혈액투석 줄어든다
  • 관리자   |   2020-04-22 10:42 조회수 : 189

복지부, 시범사업 공모운영비 연간 2억원 지원


보건복지부가 혈액투석을 위한 인공신장실 운영에 어려움이 있는 지역을 선정해 지원하기로 하고, 오는 29일까지 대상 지역을 공모한다.

 

혈액투석 환자는 지속적인 인공신장실 이용이 반드시 필요하지만, 일부 지역에서는 인공신장실이 없어 원거리 혈액 투석에 따른 시간적·경제적 부담을 추가로 겪고 있다.

 

또한 인공신장실이 있어도 환자 수 부족, 의료 인력 부족 등 운영 여건이 열악해 안정적인 진료환경을 기대하기 어려운 경우도 있다.

 

복지부는 이러한 어려움을 해소할 목적으로 올해 처음으로 인공신장실이 없거나, 운영에 어려움이 있는 의료취약지 3곳을 선정, 인공신장실 운영 비용을 지원한다.

 

적합한 시설·장비와 인력을 갖추고 인공신장실을 운영 중이거나 운영을 준비 중인 의료기관이 대상이며, 의료인력 인건비로 연간 2억 원을 지원받게 된다.

 

의료취약지 선정기준은 혈액투석이 가능한 의료기관까지 접근이 60분 내로 가능하지 않은 인구 비율 30% 이상 해당 의료기관까지 60분 내 이동해 혈액투석 의료를 이용한 비율이 30% 미만인 지역 등 모두 충족해야 한다.

 

복지부는 지원대상 선정 시 사업계획의 타당성, 안전한 진료 환경 구축 여부, 지방자치단체의 사업 추진 의지 등을 종합해 검토해 양질의 혈액투석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의료기관을 선정할 계획이다.

 

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은 이번 시범사업으로 의료 취약지에서 보다 안정적인 혈액투석 의료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향후 시범사업 성과 평가를 통해서 의료취약지의 의료공백 해소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 라고 밝혔다.

 

출처 : 에이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