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콩팥병 > 만성콩팥병 > 만성콩팥병의 원인
 
 

만성콩팥병은 원인질환과 관계없이 객관적인 콩팥손상의 증거가 있거나 사구체여과율이 분당 60ml이하인 상태가 3개월이상 지속되는 경우입니다.
콩팥의 기능이 90%이상 손상되어 사구체여과율이 분당 15ml미만으로 되면 말기콩팥병 이라고 하며 몸 속에 노폐물이 쌓여 여러 가지 요독증상이 나타나는데 생존을 위하여 신대체요법(혈액투석, 복막투석, 콩팥이식)이 필요합니다.

이런 현상은 오랜 기간에 걸쳐 서서히 일어나게 됩니다.
만성콩팥병은 당뇨병, 고혈압 및 여러 콩팥병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조기에 발견하여 적절한 식사와 약물요법으로 악화되는 것을 막을 수 있지만 적절한 시기를 놓치면 결국 진행하여 말기콩팥병 상태가 됩니다.
 

만성콩팥병
1, 2, 3단계까지는 특별한 증상이 없습니다.

만성콩팥병에는 진행에 따른 5단계가 있어 각 단계에 따라 약물요법이나 식이요법, 향후 치료 목적에 큰
차이를 보이게 됩니다.
모든 만성콩팥병 환자가 5단계인 말기신부전으로 진행되는 것은 아니지만 아쉽게도 1~3단계까지는 특별한 증상이 없어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다음과 같은 경우라면 만성콩팥병이 생길 위험이 높으므로 반드시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혈당이 높은 경우
혈압이 높은 경우
직계가족 중에 콩팥병을 앓고 있거나 투석, 이식을 받은 가족이 있는 경우

만성콩팥병은 조기에 진단하여 적절한 치료를 받게 된다면 예방 할 수 있는 치료 가능한 질병입니다.

 

당뇨병이 원인 질환이 되어 콩팥장애가 발생하는 것을 당뇨병성 신증이라고 하며, 당뇨병의 만성 합병증 가운데 하나입니다. 당뇨병성 신증은 콩팥의 모세 동맥혈관이 딱딱해지고 두꺼워짐에 따라 여과작용이 불가능해지게 되고, 콩팥기능이 저하되어 마침내 만성콩팥병에 이르게 됩니다.

당뇨병 발생에서 투석을 시작하야 되는 만성콩팥병까지 기간은 십 수년이 걸리므로 이 기간에 치료를 방치해 두는 환자들이 많습니다. 혈당이 정상적으로 유지되어도 당뇨병성 신증으로 계속 진행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당뇨병 치료의 가장 기본인 혈당조절을 중심으로 합병증, 합병증 진행의 예방, 일상생활에서의 주의사항을 숙지하고 자기 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정상혈당 : 공복시 126mg/dL이하, 식후2시간 180mg/dL이하

 

높은 혈압은 콩팥의 네프론의 작은 혈관들을 손상시키게 되고, 손상된 혈관으로 인해 네프론은 노폐물을 몸 밖으로 배설하는 능력이 떨어지게 됩니다. 고혈압이 오래 지속되면 콩팥질환이 생길 수도 있고, 콩팥질환이 원인이 되어 이차적으로 고혈압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러므로 높은 혈압을 조절(수분 및 염분섭취제한, 적절한 운동, 약물치료)하는 것은 심혈관계 질환, 만성콩팥병등의 합병증을 줄여 줄 수 있는 방법입니다.
정상 혈압 120/80mmHg이하 / 고혈압(성인): 140/90mmHg이상

 

피를 걸러 소변을 만들어주는 역할을 하는 사구체가 염증이나 다른 여러 원인으로 나빠지게 되어 소변에 단백뇨나 혈뇨가 나오면서 콩팥기능이 점차 나빠지는 콩팥질환입니다. 70% 정도는 몇 년에 걸쳐 점점 증세가 심해지면서 만성콩팥병으로 진행됩니다.

 
다낭성 콩팥병과 같은 콩팥병
루프스와 같은 전신성 자기면역질환
반복적인 요로감염, 요로 폐쇄 등